• 최종편집 : 2021.1.27 수 18:13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독서뉴스
‘좌수영수군, 절영도 사냥을 나가다’ 출간도서출판 은누리, 옛 詩 따라 다시 부산산책
이정희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29  09:12: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이정희 기자>도서출판 은누리가 ‘좌수영 수군, 절영도 사냥을 나가다(저자 박하)’를 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좌수영 수군이 절영도로 사냥을 나간다고?”

“월남전에 스키 부대로 참전했다”는 말처럼 생뚱맞게 들린다. 하지만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다. 해상 출동에서부터 절영도 상륙 후 몰이사냥까지 모든 과정이 ‘연대 전투단 훈련’처럼 합동 군사훈련의 하나였던 것! 모든 과정을 다큐멘터리 영화처럼 묘사한 내용이 장편 서사시다. 노계 박인로의 선상탄(船上嘆)이 수군 병사 1인의 감상이라면 이 시는 좌수영 수군 전체가 주인공인 셈이다. 흥미진진한 이 시의 해설은 내용 가운데 한 꼭지다.

영욕 없는 역사가 어디 있겠는가? 부산의 역사 역시 그렇다. “향 싼 종이 향내 난다”는 말이 있다. 미래 세대를 위해 나라 역사든 향토사든 간에 진취적인 기상을 발굴하는 일, 또 그 기상을 현창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의무가 아니겠는가? 이 책은 지금도 일제강점기 역사를 두고 ‘피해자 코스프레’나 하는 일부 위정자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것으로도 읽힌다.

부제는 ‘옛 詩 따라 다시 부산산책’이다. 바다, 강, 산이 어우러진 고장, 즉 삼포지향(三抱之鄕 부산을 무대로 한 한시(漢詩)를 해설하고, 저자가 지은 시편들도 소개한다. 저자는 이 책을 ‘부산 문화의 DNA 찾기 프로젝트’라고 한다. 부산의 전통문화에 대한 기존 상식과는 전혀 결이 다르다.

◇책 소개

저자는 건설 엔지니어이자 시인이다. 재능기부로 부산시인 편집위원과 부산초량왜관연구회 정기 간행물 ‘새띠벌의 메아리’ 편집장을 맡고 있다. 이 책에 실린 글들은 계간 부산시인, 새띠벌의 메아리 등에 연재한 글과, 매주 일요일 동호회 밴드에 ‘절절漢詩’란 이름으로 연재했던 글 일부를 엮은 것이다. 이들 원고 가운데 부산 편만을 골라 수정 보완했다. 공학도 출신의 눈으로 본 우리 부산 역사와 문화! 신선하기도 하고 자못 도발적이다.

◇목차

[1부] 부산의 바다

- 해운대
- 동백섬 야화
- 태종대 유람
- 몰운대
- 남만에서 들어온 종이
- 선상탄과 부산포
- 경상좌수영 수군, 절영도 사냥을 나가다
- 영도다리의 숨은 전설
- 유배 온 선비, 초량왜관을 그리다

[2부] 낙동강 시편

- 황산강에서 읊다
- 소금 굽는 집
- 명지의 소금 굽는 연기
- 칠점산을 아시나요, 황산강을 아시나요
- 을숙도 철새의 말

[3부] 금정산 옛노래

- 금정산성
- 금정산 아래 동래성 있네
- 동래관에 들다
- 봉래별곡과 동래부사 정현덕의 세계관
- 열어라 동천!

[4부] 동래온천·기장군 기타

- 동래온천에서
- 동래성의 그날
- 동래 태평원에서
- 동래 학춤
- 장전구곡가

◇저자 소개

1) 학/경력

- 부산대 건축공학과 박사 과정 수료
- 부산시인 편집위원
- 주식회사 하우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부사장
- 은누리디지털문화원 이사장
- ‘새띠벌의 메아리’ 편집장(부산초량왜관연구회, 2014년~ 현재)

2) 저서

- ‘북한의 도시를 미리 가봅니다’
- ‘낯설어도 훈훈한 페르시아 실크로드를 가다’
- ‘실크로드 차이나에서 일주일을’
- ‘인프라의 걸작들’
- ‘건설엔지니어의 도전’
- ‘초고층빌딩 홀로 도시를 꿈꾸다’
- ‘건설상품 100선(공저)’
- ‘세계를 향한 부산의 비전’
- 시집 ‘그래도 도시예찬’ 외3권

3) 공훈

2020 국토교통부 장관상

도서출판 은누리 개요

도서출판 은누리는 우리나라 전통문화와 역사 관련 책을 펴내고 있는 1인 출판사다.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