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27 수 09:09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방송
‘납치 현장을 목격한 편의점 알바생?’꽃미남 스토커의 만남 포착 깜짝 납치 현장까지 무슨 일?
김민정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24  12:34: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데일리서울]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김영대의 편의점 안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동네 백수 언니’ 포스를 뿜어내는 조여정과 그런 그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편의점 알바생’ 김영대 사이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깜짝 납치 현장도 포착돼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월 2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24일 '살인 범죄 소설 작가' 강여주와 '편의점 꽃미남 알바생' 차수호의 수상한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주는 회색 후드 티셔츠에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고 ‘동네 백수 언니’의 포를 뽐내며 편의점에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맥주와 과자 봉지를 든 그녀는 계산대 앞에서 수호의 눈길을 피하는 듯 수상한 태도를 보여준다.

수호는 그런 여주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뚫어지게 쳐다본다.

편의점 구석진 곳에서 맥주에 빨대를 꽂아 마시며 유유자적 시간을 보내는 여주. 예사롭지 않은 여주를 의식하며 마치 스토커가 된 것처럼 관찰 모드에 돌입한 수호도 수상하긴 마찬가지다.

이어 편의점 바로 앞에서 대낮에 납치를 당하는 여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세 사람에게 들려 납치를 당하는 위험한 순간에 미동조차 하지 않고 축 늘어진 여주의 모습이 의아함을 자아낸다.

‘동네 백수 언니’로 변신한 여주와 꽃미남 스토커로 변신한 편의점 알바생 수호의 수상한 만남이 어떤 수상한 관계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 “강여주와 차수호는 첫 만남부터 서로에게 호기심이 가득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편의점에서 마주한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긴장감이 어떤 인연으로 이어질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여정과 고준의 아찔한 ‘킬링 케미’로 기대를 모으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김영대-연우-송옥숙-정상훈-이시언-김예원-홍수현-오민석 등 화려한 연기자 군단이 캐스팅돼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될 예정이다.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