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2 수 21:24
여백
> 경제 > 기업
현대자동차, 2020 광저우모터쇼 참가 2세대 ‘밍투’ 공개
김수환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21  01:55: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중국 현지 전략형 중형 세단 2세대 밍투

<데일리서울 김수환 기자>현대자동차가 11월 20일(금)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re Complex)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The 18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다양한 중국 전략형 신차 라인업을 공개하고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먼저 현대차는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현지 전략 중형 세단인 밍투(영문명: 미스트라)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 밍투는 2013년 중형 엔트리급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처음 출시된 중국 전략형 차량으로 출시 이후 2020년까지 꾸준히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되며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견인해온 볼륨카다. 2020년 상반기까지 밍투의 판매량은 총 72만여대다.

‘더 나은 삶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세단’을 콘셉트로 2021년 출시 예정인 2세대 밍투는 전장 4780mm, 전폭 1815mm, 전고 1460mm로 날렵해진 외관과 동시에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주간주행등(DRL)과 분리돼 하단에 독립적으로 위치한 멀티 LED 헤드램프로 하이테크한 느낌을 강조했으며 전면부에 코나, 팰리세이드 등에 적용된 현대차의 패밀리룩 디자인을 입혀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을 담았다.

엔진은 1.8리터 엔진과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두 가지로 운영되며 1.8리터 엔진은 최고 출력 143마력, 최대 토크 17.9kgfm의 성능을,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낸다.

기타 통합형 듀얼 12.3인치 디스플레이, 파노라마 썬루프 등이 새롭게 도입됐으며 동급 최고 수준의 8개 에어백, 전방 충돌방지보조(F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중앙 주행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컨트롤(NSCC),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BCA), 후방교차충돌방지(RCCA), 안전 하차 경고(SEW),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SVM)과 같은 첨단 ADAS 기능을 탑재하는 등 동급을 초월하는 스마트 하이테크 사양을 갖췄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함께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도 공개했다. 밍투 일렉트릭은 전장 4815mm, 전폭 1815mm, 전고 1470mm, 휠베이스 2770mm으로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완충 시, 동급 모델 대비 20km이상 긴 520km의 항속거리를 확보했다(유럽 NEDC 기준) 충전 시간은 급속 충전 시(30~80%) 시 40분, 완속 충전(0~100%) 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최대 출력 183.5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으며,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이고 주행의 재미를 더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중국 젊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밍투 일렉트릭을 2021년 중 출시해 중국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강화한 중국 전략형 중형 SUV ix35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이날 모터쇼를 통해 함께 선보였다. ix35 페이스리프트는 중국 소비자들의 감각에 맞추어 과감한 조형감, 힘이 넘치는 볼륨감을 바탕으로 대범하고 화려하게 디자인됐다.

전면 다크 크롬 도금으로 고급스러워진 라디에이터 그릴, LED 전조등/후미등, 확장형 선루프가 적용됐으며 내장 역시도 전 트림에 10.4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담아냈다. 기타 △바이두 3.0 커넥티비티 시스템 △BLE 핸드폰 블루투스 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전방충돌방지보조(FC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선유지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컨트롤(NSCC),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SVM), 주행 중 후방 영상 디스플레이(DRM) 등 첨단 ADAS 사양도 갖췄다. 엔진 역시도 개선된 2.0 누우 엔진이 탑재돼 연비 15.9km/l 등 경제성을 갖췄다.

현대차는 오늘 새롭게 선보인 2세대 밍투, 밍투 일렉트릭, ix35 페이스리프트 등 차종들은 그간 중국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대표 현지 전략형 차종들이라며 앞으로도 이 현지 모델들을 앞세워 중국 시장 맞춤 전략으로 적극 공략해 중국 내에서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전환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20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광저우모터쇼에 ‘스마트한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providing smart experience)’를 주제로 참여한 현대차는 다양한 체험존과 전시를 통해 현대차의 기술력과 비전을 알렸다.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 존, 수소전기차, 전동화 전략 관련 다양한 전시 체험물도 마련

먼저 현대차는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인 H SMART+를 소개하는 전용공간 H SMART+ 존을 구성하고 인간 중심의 개발 철학을 바탕으로 구현된 현재와 미래 기술을 전시해 스마트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기술 비전을 알렸다.

H SMART+ 존에는 △H SMART+의 비전과 ‘클린(Clean)’, ‘커넥티드(Conneted)’, ‘프리덤(Freedom)’이라는 3대 혁신 기술 방향성을 담아낸 비전 영상 상영 △신규 플랫폼 i-GMP △해당 플랫폼이 적용된 중국형 아반떼 △연속가변밸브기술(CVVD)을 적용한 1.5T-GDi엔진, 2.0T-GDi엔진 등이 전시됐다.

현대차의 글로벌 전동화 전략을 알리기 위한 전시/체험물로는 △미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 ‘프로페시’ △고성능 N브랜드의 전동화를 예고한 ‘RM20e’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차의 구동 원리를 설명하는 게임체험물 ‘H-라운지’ △연료전지발전충전시스템 등이 마련됐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중국형 쏘나타 △중국형 싼타페 △라페스타 EV △아반떼N TCR 등 △팰리세이드 등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수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