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12:32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지민 오열+아미 덕분"…방탄소년단, 빌보드 '핫100' 1위 자축 파티(종합)
고승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01  22:38: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방탄소년단/브이라이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거머쥔 가운데, 멤버들이 직접 감회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빌보드 1위 아미 모여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브이 라이브에 등장, 이날 '핫 100' 1위 달성및 멤버 정국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했다.

진은 "슈가가 저를 보자마자 빌보드 1위 가수가 왔다고 했다"고 말했고, 제이홉은 "윤기형(슈가)이 진짜 엄청 신나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슈가는 미소를 지으며 "진짜 건강해진 기분이었다"라며 "몸에 피가 막 도는 느낌이더라"며 감격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연신 믿지 못했다고 입을 모았다. 슈가는 "진짜 빌보드는 꿈도 못 꿨다"고 했다. 진도 "빌보드는 바다 건너 다른 세상이었다"라고 말했다. RM(알엠)은 빌보드 차트에서 1위에 오른 사진을 보여주며 "로비에다 이걸 조각해 놓고 싶다"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지민은 "미국 시간으로 차트가 나오는지 모르고 있다가 갑자기 듣고 너무 놀랐다 진짜"라며 "트위터에 어떤 글을 남겨야 할지 몰랐고 지쳐서 오늘 아침에 잠들었다"고 말했다.

뷔는 지민에게 전화가 왔다며 "갑자기 전화를 하면서 울더라, 왜 우냐고 그랬는데 저도 같이 울었다"고 했고, RM도 "지민이가 오열을 하더라, 지민이한테 '네가 진짜 고생했지 수고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진도 "위버스에 계속 글을 썼다가 지웠다가 반복했는데 뭐를 써야 할지 고민했다"며 "우리 그룹과 아미는 같이 열심히 해서 뭔가를 얻으면 같이 기뻐하지 않나, 그게 참 좋다"며 팬덤인 아미를 빼놓지 않았다. 제이홉도 "아미들이 가장 많이 좋아해 주셨다"라고, 슈가도 "이번에 빌보드에서 1위를 한 것도 아미 여러분들이 사랑해주신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생일과 함께 빌보드 핫100 1위라는 겹경사를 맞이한 정국은 "믿기지 않고 어안이 벙벙하다"며 "좋은 날인데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RM도 "진짜 신기하다. 1일에다가 정국이 생일이고, 1위를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1일(한국시간) 빌보드는 곧 정식 공개될 이달 5일자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차트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1일 경쾌한 디스코 팝 장르(Disco Pop)의 '다이너마이트'를 전 세계에 동시 발매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활력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완성한 곡으로, 발매와 동시에 세계 104개 국가와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 스포티파이 '글로벌 50' 차트 1위(8월21일 자), 역대 유튜브 뮤직비디오 가운데 '24시간 최다 조회수' 등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고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