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9 목 05:02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1호가' 팽현숙, 최양락 숙취에 "술 지긋지긋" 분통…결국 팽BAR 오픈
장아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23  17:38:4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JT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이 최양락을 위해 팽BAR를 오픈했다.

23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락부부의 달콤 살벌한 하루가 그려진다.

VCR 속에서 최양락은 전일의 과음으로 인해 늦은 오후까지 찜질방에 누워 숙취에 시달렸다. 퇴근 후 그 모습을 본 팽현숙은 한심해하며 잔소리를 쏟아냈다.

그 뿐만 아니라 팽현숙은 빈 술병이 산처럼 쌓인 쓰레기통까지 목격한 후 분통을 터뜨리며 "술이라면 지긋지긋하다. 집안 모든 술을 버리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추진력 있게 최양락이 아끼는 고가의 술과 귀한 인삼주까지 싱크대에 콸콸 쏟기 시작했다. 최양락은 필사적으로 술을 숨겼지만 팽현숙의 "술을 끊지 않으면 용돈을 끊겠다"는 초강수에 줄이겠다고 약속하고 말았다.

한편 당일에도 술 약속이 있었던 최양락은 "오늘까지만 봐달라"며 사정했고, 팽현숙은 "그럼 집으로 불러라. 앞으로 술은 내 눈앞에서 마시라"고 선포했다. 이후 팽현숙은 아름다운 리버뷰를 자랑하는 달콤 살벌한 '팽BAR'를 오픈했고, 첫 손님으로 엄용수와 윤정수가 등장했다. 윤정수는 여러 안주를 내오며 분주히 움직이는 '대선배님' 팽현숙에 안절부절 못하며 불편해했지만, 최양락은 아랑곳하지 않고 팽현숙을 부려먹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엄용수는 최양락과 윤정수에게 두 번 이혼한 사연과 현재 진행 중인 운명의 상대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마성의 매력을 뽐냈다. 윤정수에게는 "결혼은 일단 하고 봐야한다"고 독특한 조언을 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기도 했다.

최양락의 절주를 위해 팽BAR까지 오픈한 팽현숙의 모습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