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4 화 00:17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386 대표 민중가수' 안치환, 신곡으로 진보 권력 내 기회주의자 비판 "꺼져라!"
고승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7  19:01: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가수 안치환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등으로 유명한 386세대의 대표 민중가수 안치환(55)이 신곡을 통해 진보 권력 속 기회주의자들을 향해 일침을 날려 눈길을 끌고 있다.

안치환은 직접 작사 작곡한 신곡 '아이러니'를 7일 낮 12시 디지털 싱글로 발표했다.

'아이러니'는 '일 푼의 깜냥도 아닌 것이 / 눈 어둔 권력에 알랑대니 / 콩고물의 완장을 차셨네 / 진보의 힘 자신을 키웠다네 / 아이러니 왜이러니 죽쒀서 개줬니 / 아이러니 다이러니 다를게 없잖니 / 꺼져라 기회주의자여' 등의 가사로 이뤄졌다.

노랫말에 통해 엿볼 수 있듯, 안치환은 '아이러니'에서 진보 권력 내 기회주의자들에 날선 비판과 따끔한 일침을 가하고 있다.

'아이러니'의 기획의도에는 "세월은 흘렀고 우리들의 낯은 두꺼워졌다. 권력은 탐하는 자의 것이지만 너무 뻔뻔하다. 예나 지금이나 기회주의자들의 생명력은 가히 놀라울 따름"이라며 "시민의 힘, 진보의 힘은 누굴 위한 것인가. 아이러니다"란 내용이 담겼다.

안치환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아이러니'에 대해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는 내 편 네 편을 가르고 싸우고 있지만 진짜 적은 어느 편에 있기보단 양심과 정의 밖에 있다고 믿기에 아직도 노래 '자유'는 유효하다"고 전했다.

다음은 안치환이 소속사를 통해 전한 글 전문 및 '아이러니' 가사

<'아이러니'에 대하여>

김남주 시인이 출옥 후 함께한 집체극 첫 순서에서 낭송하신 시. '만인을 위해 내가 일할 때 나는 자유! 만인을 위해 내가 싸울 때 나는 자유! 사람들은 맨날 겉으로는 소리 높여 자유여! 해방이여! 통일이여! 외치면서 속으론 제 잇속만 차리네.'

여러 번 옆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난 후 그 시를 노래로 만들었다. 3집에 '자유'를 발표하고 어느 무대에선가 그 노래를 부르고 나니 나보다 나이 많은 선배라는 자가 나를 따로 부르더니 하는 말.

'왜 그런 노래를 부르느냐. 왜 우리를 욕하는 내용의 노래를 부르느냐'고 훈계조로 내게 말했다. '아,그렇게 들리세요?'

얼마 후 김남주 시인을 만나게 되어 그 이야기를 하니 시인께서 말하셨다. '그 노래를 듣고 부끄러워해야 할 놈은 부끄러워야 한다. 신경쓰지 말고 맘껏 불러라!' 나는 부끄러워하며 맘껏 부르고 다녔다. 부끄러워하며.

그때나 지금이나 우리는 내 편 네 편을 가르고 싸우고 있지만 진짜 적은 어느 편에 있기보단 양심과 정의 밖에 있다고 믿기에 아직도 노래 '자유'는 유효하다.

세월은 흘렀고 우리의 낯은 두꺼워졌다. 그날의 순수는 나이 들고 늙었다. 어떤 순수는 무뎌지고 음흉해졌다. 밥벌이라는 숭고함의 더께에 눌려 수치심이 마비되었다. 권력은 탐하는 자의 것이지만 너무 뻔뻔하다. 예나 지금이나 기회주의자들의 생명력은 가히 놀라울 따름이다.

시민의 힘, 진보의 힘은 누굴 위한 것인가? 아이러니다.

<'아이러니' 가사>

일 푼의 깜냥도 아닌 것이
눈 어둔 권력에 알랑대니
콩고물의 완장을 차셨네
진보의 힘 자신을 키웠다네

아이러니 왜이러니 죽쒀서 개줬니
아이러니 다이러니 다를게 없잖니
꺼져라! 기회주의자여

끼리끼리 모여 환장해 춤추네
싸구려 천지 자뻑의 잔치뿐
중독은 달콤해 멈출 수가 없어
쩔어 사시네 서글픈 관종이여

아이러니 왜이러니 죽쒀서 개줬니
아이러니 다이러니 다를게 없잖니
꺼져라! 기회주의자여

아이러니 왜이러니 죽쒀서 개줬니
아이러니 다이러니 다를게 없잖니
잘가라! 기회주의자여


고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