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4 화 00:17
여백
> 사회
“구직자 70%, 코로나로 상반기 눈높이 낮춰 지원!”
이정희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7  11:02: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이정희 기자>코로나19로 역대 최악의 취업 한파가 몰아치면서 상반기 취업 전선에 뛰어든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66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눈높이를 낮춰 입사 지원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올해 2월 이후 입사 지원한 구직자(1,161명) 중 68.9%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전공 별로는 인문/어학계열(77.1%)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예체능계열(69.7%), 상경계열(69.3%), 이/공학계열(65.3%) 순이었다.

전체 입사지원 기업 중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기업의 비율은 평균 53%로 절반이 넘었다. 입사지원 두 번 중 한 번은 눈높이를 낮춰 지원한 셈이다. 구체적으로는 ‘50%’(26.1%), ‘60%’(11.4%), ‘30%’(11.1%), ‘80%’(9.4%), ‘40%’(8.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눈높이를 낮춘 조건으로는 ‘연봉’이 60.4%(복수응답)로 1위였다. 이 때, 연봉을 낮춘 지원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2,727만원으로, 애초 목표로 한 연봉(3126만원) 대비 399만원을 낮춘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계약직 등 고용형태’(38.9%), ‘기업 형태’(32.3%), ‘근무환경’(23.6%), ‘기업 인지도’(17%), ‘복리후생’(15.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앞으로도 눈높이를 낮출 생각일까.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9명(91.5%)이 향후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눈높이를 낮춰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빨리 돈을 벌어야 해서‘(57.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기업들의 위기로 앞으로도 채용이 많지 않을 것 같아서’(54.6%), ‘장기 구직활동에 지쳐서’(43.3%), ‘남들보다 스펙 등 강점이 부족해서’(19%), ‘일단 취업 후 이직할 계획이라서’(12.4%) 등을 들었다.

눈높이를 낮출 조건 역시 ‘연봉’(63.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계약직 등 고용형태’(36.1%), ‘기업 형태’(33.3%), ‘회사 위치(출근시간 등)’(30.5%), ‘근무환경’(19.5%), ‘기업 인지도’(17.6%), ‘복리후생’(14.9%) 등의 응답 순이었다.

반면, 절대 눈높이를 낮출 수 없는 취업 조건으로는 ‘근무환경(야근, 토요일 근무 등)’(34%)을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연봉’(19.9%), ‘계약직 등 고용형태’(15.6%), ‘기업 안정성’(11.5%), ‘복리후생’(8.8%) 등을 선택했다.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