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6 월 15:35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28살 어거스트 디의 기록" 방탄소년단 슈가, 'D-2' 비하인드
고승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8  17:44: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지난 22일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활동명으로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슈가는 지난 27일 방탄소년단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에서 공개된 영상을 통해 "'D-2'로 돌아온 어거스트 디이다. 한 단계 발전한 듯한 느낌이 드는 믹스테이프"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번 믹스테이프에 타이틀곡 '대취타'를 비롯해 '저 달' ' 어떻게 생각해?' '이상하지 않은가' '점점 어른이 되나 봐' '번 잇'(Burn It) '사람' '혼술' '인터루드 : 셋 미 프리'(Interlude : Set me free) '어땠을까' 등 다양한 장르의 10곡을 담았다.

슈가는 '대취타'에 대해 "임금이 움직일 때 나오는 배경 음악인데, 실제 대취타를 샘플링해 만들었다. 청각적으로 재미있는 곡이고, 나아가 뮤직비디오에도 공을 들여서 시각적으로도 만족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궁궐을 배경으로 한 '대취타'의 뮤직비디오는 웅장하고 심오한 연출이 돋보인다. 슈가는 직접 출연해 다른 모습의 두 인물을 연기하며 색다른 면을 보여줬다. 이 뮤직비디오에 대해 슈가는 "사극 세트장에서 찍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시나리오를 수정하면서 원하는 장면도 명확하게 이야기하면서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흉터를 그리는 것도 원해서 한 것이다. 대비되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어서 사극 세트장에서 현대의 옷을 입었고, 같은 흉터를 가졌지만 금발인 왕과 그를 찾으러 가는 또 다른 어거스트 디도 있다"고 덧붙였다.

슈가는 '대취타'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는데, 그중에서도 검무가 주목을 받았다. 이에 그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서 연습할 때 고생했다. 실제 명인이 만든 조선 환도를 사용했는데, 그렇게 무거울 줄 몰랐다.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슈가의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인터루드 : 셋 미 프리'를 "새롭게 시도한 곡"으로 꼽으며 "지금까지의 보컬 스타일이 아니라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어서 녹음할 때도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D-2'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화려한 피처링진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서는 "멜로디를 쓸 때 '누가 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방탄소년단의 RM을 비롯해 싱어송라이터 니화(NiiHWA)와 맥스(MAX), 밴드 넬(NELL, 김종완)을 언급했다.

2016년 발표한 첫 믹스테이프 '어거스트 디'(Agust D)에서 과거의 이야기를 했다면, 이번 'D-2'는 현재의 이야기다. 슈가는 "'어거스트 디'를 들으며 비교하면서 (작업을) 했다. 'D-2'는 28살 Agust D의 기록"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슈가는 "'D-2'는 순전히 팬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다. '이런 음악도 하는구나, 할 수 있는 말이 많구나.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뇌하는구나'라는 걸 알아주시고, 듣고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세계 팬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고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