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7 수 22:02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당나귀 귀' 양치승, 코로나19 직격탄…한 달간 매출 0원
안태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4  13:52: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양치승과 근조직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다.

24일 오후 5시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경영 악화로 위기에 처한 양치승 관장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양치승과 근조직은 오랜만에 체육관 대청소에 나섰다. 하지만 일주일 만에 만난 반가움에 기분이 들떠 있는 직원들과는 달리 양치승은 이날 따라 유독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체육관을 휴관하게 되면서 한 달간 매출 0원이라는 상황을 맞은 것이었다.

이런 가운데 심각한 표정으로 헬스장 세탁실에 마주 앉은 양치승과 직원의 불안한 면담 현장이 포착돼 혹시 경영 악화로 해고 소식을 전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양치승은 "헬스장 문을 닫을 수도 있다"라는 현 상황을 사실대로 전했고 이를 들은 직원은 아무 말도 못한 채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는 후문이다.

다른 보스들 역시 사장으로서 모든 것을 혼자서 감당해야 하는 양치승의 안타까운 상황에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그동안 동고동락해왔던 양치승과 근조직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양치승은 이날 오후 또 다른 직원의 집을 기습 방문했다. 비좁은 방 안에서 바닥에 두 손을 짚고 엎드린 직원과 내 집처럼 편안하게 침대에 누워 있는 양치승의 극과 극 투 샷은 벌써부터 갑갑한 사연을 예감케 만든다.

하지만 이후 그가 직원의 집에 찾아왔던 진짜 이유가 밝혀지면서, 양치승을 비난하던 출연진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는 후문이어서 과연 어떤 깜짝 반전이 숨겨져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안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