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30 토 21:30
여백
> 정치 > 정부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의 시대 살고 있다"정 총리, 고(故) 노무현 전대통령서거 11주기 "노무현을 존경하고 사랑한다"
박주평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10:45: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세균 의원이 지난 2019년 9월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9.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맞아 "노무현을 존경하고, 노무현을 사랑하고, 노무현의 시대를 그리워하는 분들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대통령님이 함께하고 계시다"며 "우리는 지금도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통령님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정 총리는 노 전 대통령과 각별한 관계다. 열린우리당 시절 원내대표와 당 대표를 맡아 국회에서 노 전 대통령과 보조를 맞췄고, 2006년 2월부터 2007년 1월까지는 산업자원부 장관으로 입각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노무현의 시대가 오면, 나는 거기에 없을 거 같아요'라는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발언을 인용하면서 "앞날을 예측하셨던 걸까? 슬프디슬픈 이 한마디가 5월을 온통 뒤흔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산에 최초로 5ㆍ18 광주의 진실을 알렸던 인권변호사, 유세 도중에 '부산갈매기'를 즉흥적으로 불렀던 국회의원 후보, 의경의 거수경례를 받을 때도 고개 숙여 답례할 줄 알았던 대통령, 손녀가 다칠까 자전거 뒷자리에 손수건을 깔아주던 다정다감했던 할아버지, 우리 모두가 기억하는 대통령님의 모습"이라며 "그 모습이 지금 몹시도 그립다"고 적었다.

정 총리는 2003년 참여정부가 사스(SARS)에 대처했던 경험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를 신설하고 '질병관리본부'를 출범시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했다"며 "앞날을 미리 내다보셨던 대통령님의 혜안이 아닐 수 없다. 17년이 흐른 지금 '질병관리청' 승격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했다.

이에 "'살았던 자'와 '살아가고 있는 자'는 이렇게 17년의 세월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도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정 총리는 "일상에서 '노랑'을 볼 때마다 대통령님을 떠올린다"며 "겨울 추위를 뚫고 피어난 민들레를 볼 때도, 유채꽃 향기가 코끝을 적시는 봄에도, 은행잎이 내려앉은 가을 산책길을 지날 때도, 저 길의 끝에서 대통령님이 손을 흔들며 환한 미소로 맞아주실 것만 같다. 저에게 '노란색은 노무현'"이라고 적었다.

정 총리는 끝으로 "대통령님,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며 "당신은 우리 마음속에 영원한 대통령이다. 대통령님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주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