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30 토 21:30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연예
방탄소년단 슈가의 강렬 '대취타'…믹스테이프 'D-2' 깜짝 발표
고승아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10:15: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로 돌아왔다.

슈가는 22일 오후 6시 애플뮤직과 사운드클라우드 등을 통해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믹스테이프 'D-2'를 발표했다. 지난 2016년 8월 공개한 믹스테이프 'Agust D' 이후 약 4년 만이다.

믹스테이프는 비상업적 목적으로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는 음반으로, 슈가는 2016년 첫 믹스테이프를 공개했을 때 정교한 음악성과 솔직한 심경을 녹인 곡들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번 믹스테이프에도 전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부터 현재를 살아가며 느끼는 여러 감정을 풀어냈다.

슈가는 지난 17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D-7'이라고 적힌 사진을 올리며 믹스테이프 발매를 예고했다. 검은색 배경에 흐릿하게 번진 글씨는 팬들의 궁금증과 기대를 끌어올렸다. 'D-7'부터 시작된 카운트다운은 이번 믹스테이프의 제목인 'D-2'에 멈췄고, 이날 전곡의 음원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까지 공개돼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D-2'에는 타이틀곡 '대취타'를 비롯해 변화에 대한 슈가의 해석이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저 달'과 현재까지 이뤄온 성과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어떻게 생각해?', 현 사회의 이상한 점들에 의문을 제기하는 트랩(Trap) 힙합 장르의 '이상하지 않은가', 힙합 알앤비(Hip hop R&B) 곡 '점점 어른이 되나 봐', 강렬한 기타 사운드로 새로운 시작을 이야기하는 '번 잇'(Burn It), 대중적인 정서를 녹인 트랩 힙합 장르의 '사람', 몽환적인 분위기의 '혼술', 슈가의 감수성과 진심이 담긴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인털루드 : 셋 미 프리'(Interlude : Set me free), 모던 록(Modern Rock)과 힙합이 조화를 이루며, 그리운 친구에 대한 랩이 진한 여운을 남기는 '어땠을까' 등 다양한 장르의 총 10곡이 담겼다.

한국 전통 군악 대취타(大吹打)를 샘플링해 만든 타이틀곡 '대취타'는 트랩 비트(Trap Beat)와 한국 전통 악기 소리가 어우러져 이색적인 분위기와 독특한 감정이 특징이다. 자신을 '범'에 비유해 힘 있게 쏟아내는 슈가의 래핑이 강렬함을 더한다.

'대취타'의 뮤직비디오 역시 웅장한 아름다움과 심오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궁궐을 배경으로, 다른 모습의 두 인물을 표현하는 슈가의 열연이 빛난다. 또한 한복을 입고 검무를 추는 장면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고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