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17 금 01:30
여백
> 사회
“신입 구직자 희망연봉은 2,929만원!”대기업, 중소기업 지원자 간 희망연봉 격차 756만원
김수환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4  00:30: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김수환 기자>올해 취업을 소망하는 구직자들은 첫 연봉으로 얼마를 받고 싶어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신입 구직자 1,141명을 대상으로 ‘올해 취업 시 받고 싶은 연봉’를 조사한 결과, 평균 2,929만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2,400~2,600만원 미만’(15.7%), ‘3,000~3,200만원 미만’(13.3%), ‘2,800~3,000만원 미만’(13.3%), ‘2,200~2,400만원 미만’(12.2%), ‘2,600~2,800만원 미만’(11.8%)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의 희망 연봉은 평균 3,124만원으로 집계돼 여성(2,782만원)보다 342만원 더 높았다.

취업을 원하는 기업 형태와 지역 별로도 희망하는 연봉에 차이가 있었다.

먼저, 기업 형태별로는 단연 ‘대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이 평균 3,39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기업’(3,009만원), ‘중견기업’(2,911만원), ‘공기업/공공기관’(2,847만원), ‘중소기업’(2,634만원) 순이었다. 특히, 대기업과 중소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 사이의 희망연봉 격차는 756만원에 달했다.

취업 희망 지역별 평균 연봉은 ‘전라북도’(3,178만원), ‘울산광역시’(3,166만원), ‘경상북도’(3,139만원), ‘세종시’(3,113만원), ‘충청남도’(3,081만원), ‘서울특별시’(3,022만원), ‘인천광역시’(3,020만원) 등이 3,000만원 이상으로 높았다. 반면, ‘경상남도’(2,838만원), ‘광주광역시’(2,862만원), ‘부산광역시’(2,870만원), ‘대전광역시’(2,877만원), ‘강원도’(2,896만원), ‘전라남도’(2,897만원) 등은 상대적으로 원하는 연봉 금액이 낮았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희망하는 연봉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할까?
10명 중 4명(35.4%)은 희망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원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운 이유로는 ‘연봉이 높은 곳에 들어가기 어려울 것 같아서’(55.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44.3%),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34.9%), ‘먼저 취업한 선배들에게 현실을 들어서’(21%),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2.6%) 등을 들었다.

또한, 전체 신입 구직자들의 83.6%는 희망 연봉을 낮추더라도 우선 입사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낮출 수 있는 금액 평균 423만원으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200~300만원 미만’(33.8%), ‘100만원 미만’(12.4%), ‘100~200만원 미만’(11.6%), ‘500~600만원 미만’(10.5%), ‘300~400만원 미만’(9.6%) 등의 순이었다.

 


김수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