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9 수 12:19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정책
세계 첩보 고수들이 벌인 1백년간의 비밀전쟁[화제의 신간] 세기의 첩보전-스파이 전쟁
김수환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3  14:06: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김수환 기자] 세계 근현대 첩보전을 총체적으로 정리한 책이 국내 저술가의 집필로 출간됐다.

신간 <세기의 첩보전-스파이 전쟁(좋은땅출판사)>은 20세기 초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6년 독일제국 정보국이 미국에서 단행한 <블랙톰 파괴공작>을 시작으로, 21세기에 접어든 현재 미국 등 영어권 5개국 통신정보국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가동 중인 <에셜론 프로그램>에 이르기까지 약 1백 년간 세계 각국, 각지에서 펼쳐졌거나 펼쳐지고 있는 총 38편의 비밀작전을 수록한 책이다.

이 책은 근현대 첩보사(史)를 시대적으로 구분해 총 4부로 구성됐으며 각 부마다 시대를 대표하는 첩보전을 시기 순으로 소개해 독자들이 첩보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제1부 ‘탐색, 기만과 파괴’에서는 <치머만 전보사건>과 <트러스트 작전> 등을 통해 독일과 소련 스파이들의 파괴 및 기만 음모를 적나라하게 소개하고 있으며 제2부 ‘열전, 도전과 응전’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기간 나치와 일제의 빗나간 야심에 맞선 연합국의 <레드 작전><더블크로스 작전><울트라 작전><벤전스 작전> 등 정교한 대응을 상세하게 기술했다.

특히 2부에서는 2차 대전 기간 벌어진 미국, 영국, 독일, 소련의 핵무기 개발을 둘러싼 숨 막히는 물밑 첩보전을 흥미진진하게 담았다.

또 제3부 ‘냉전, 소리없는 전쟁’에서는 <베노나 계획><황금 작전><오버플라이트 작전> 등 냉전기 미국과 소련의 첩보전쟁을 중심으로, 세기의 체포작전으로 손꼽히는 이스라엘 모사드의 <아이히만 체포작전>을 비롯해 <플럼뱃 작전><신의 분노 작전> 등을 소개했다.

아울러 제4부 ‘잠복, 보이지 않는 위협’에서는 모사드가 숙적 이란을 상대로 벌인 전방위 그림자 전쟁인 <이란 핵개발 저지공작>이 내막을 중심으로 자세하게 소개되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을 중심으로 한 5개국의 <에셜론 프로그램>을 통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이르는 정보기관들의 막후 동향을 살펴봤다.

한편 <세기의 첩보전>은 현직 기자이면서 첩보사(史) 연구가인 저자가 국방홍보원의 국방FM 라디오를 통해 연재했던 것을 책으로 펴낸 것으로, 앞서 출간한 <세기의 스파이>와 함께 국내 최초의 ‘첩보사 총서’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저자 박상민은 “독자들이 과거에 벌어진 첩보 및 정보 쟁탈전의 변화 추이를 통해 닥쳐온 21세기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구체적인 미래상(像)을 그려 보는데 도움이 되고자 근현대 첩보전의 주요 사례들을 엮었다”며 “보다 넓은 시야를 갖고 우리나라가 미래 첩보강국으로 나아가기를 염원하는 바람도 담았다”고 출간 이유를 밝혔다.

역사 다큐멘터리 <세기의 첩보전>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김수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