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21 목 00:49
여백
> 문화/연예/스포츠 > 방송
강다니엘, 7월 1째주 BESTIDOL 선정
김수환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1  23:29:1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베스트아이돌 2019년 7월 1째주 투표 결과

<데일리서울 김수환 기자>2019년 7월 첫째 주 베스트아이돌(BESTIDOL)은 강다니엘이 선정되었다.


이번 투표에는 총 17만5198표가 투표되었으며 1만4434개의 아이디가 참여했다.

투표자의 비율은 남성 투표자 수 2449명, 여성 투표자 수 1만1885명으로 여성 투표자 수가 많았으며, 연령대로는 10대 미만 10.98%, 10대 12.56%, 20대 29.39%, 30대 15.43%, 40대 21.74%, 50대 이상 9.87%의 비율로 20대의 투표자가 제일 많은 참여율을 보였다.

2019년 7월 1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7월 첫째 주 투표에서 강다니엘은 6만3807표를 득표하며 1위를 차지했다.

2, 3위 자리는 매주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번 주 2위는 방탄소년단의 뷔가 4만4781표로 차지했고,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4만1895표로 3위를 차지했다.

4, 5위는 방탄소년단의 정국과 진이 차지했으며, 매주 안정적이게 5위권 안을 유지하고 있다.

6위는 보라색으로 염색해 꽃미모를 뽐내고 있는 하성운이 차지했으며 7위는 박우진이 3주 연속 차지했다.

8위는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이, 9위는 뉴이스트의 백호가 올랐으며, 점차 순위가 오르고 있어 어디까지 성장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10위는 솔로 가수로서 입지를 굳힌 김재환이 차지해 TOP10이 마무리됐다.

여자 차트에서는 미야와키 사쿠라가 6주 연속 1등을 차지하고 있다.

2위는 지난주 대비 2계단 오른 트와이스의 쯔위가 차지했으며 3위는 아이즈원의 혼다 히토미가 차지했다.

4위는 아이유가 차지했으며, 점점 표 수가 오르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5위는 트와이스의 사나가 4계단 상승해 차지했으며 6위는 ITZY의 유나가 차지했다.

7위는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차지해 매주 10위권 안을 유지하고 있다.

8위는 우주소녀의 루다와 9위 아이즈원의 안유진이 순위권 안으로 들어왔으며 10위는 BLACKPINK의 리사가 차지해 여자 TOP10도 마무리됐다.

그룹차트에서는 33주 연속 방탄소년단이 차지했으며 저번 주보다 무려 3만 표 이상을 더 받아 1등을 차지했다. 팬들의 뜨거운 사랑이 생생히 느껴질 정도이다.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2, 3위 자리는 팬 사인회를 열어 팬들과 소통할 기회를 가지는 뉴이스트가 3주 연속 2위, EXO가 3위를 차지했으며 아이즈원이 5주 연속 4위를 차지했다.

5위는 ‘포카리챌린지 틴페스타’에 참여해 역대급 상큼함을 뽐낸 트와이스와 지난주보다 3계단 상승한 우주소녀가 6위, 7위에는 일본투어를 시작한 WINNER가 차지했다.

8위에는 공식팬덤명 ‘MIDZY(믿지)’를 발표한 ITZY가 차지했으며 9위에는 짐살라빔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끝낸 레드벨벳이, 10위에는 BLACKPINK가 차지하며 마감됐다.

베스트아이돌은 매주 투표를 통해 최고의 아이돌을 뽑으며 사용자들이 실시간으로 투표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투명한 시스템이 특징이다. 또한 인증 절차를 거쳐 부정 없는 투표를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신뢰도 높은 사이트로 인정받고 있다. 관련 내용은 베스트아이돌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