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08:45
여백
> 사회 > 사건사고
삼바 땅속에 증거묻은 직원 구속…윗선수사 탄력
서미선 기자  |  webmaster@dailyseou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9  00:39: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정황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는 삼성바이오 보안담당 직원이 8일 구속됐다.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삼성바이오 보안서버 업무담당 직원 안모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오후 11시52분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명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발부사유를 설명했다.

해당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5일 안씨를 증거인멸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를 벌인 뒤 7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안씨 등으로부터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검찰은 지난 7일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 공장을 압수수색, 공장 마룻바닥을 뜯어 자료들을 묻은 뒤 다시 덮는 방식으로 숨긴 다수 서버와 직원 노트북 수십 대, 저장장치 등을 확보했다.

안씨는 서버와 직원 노트북 등을 분산해 보관하다 최근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지난달 말께 이를 다시 꺼내 일부 자료를 훼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검찰 조사에서 서버 등을 바닥에 묻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일부는 '개인적 판단으로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실무자급인 안씨가 윗선 지시없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라고 보고 '윗선'을 집중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안씨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그룹 차원의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과 함께 분식회계 의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 간 연관성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조직적 증거인멸은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에서도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 바 있다.

검찰이 지난 3일 긴급체포해 증거인멸 정황에 관해 조사한 뒤 석방한 삼성에피스 실무직원 A씨도 지난해 5~6월 회사 공용서버를 떼어내 자택에 숨겨뒀다 발각됐다.

검찰은 금융당국의 삼성바이오 특별감리 이후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에 삼성전자 사업지원태스크포스(TF) 지휘 아래 분식회계 관련 자료가 조직적으로 은닉·폐기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구속된 삼성에피스 상무 양모씨와 부장 이모씨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직원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검사하고, 수사단서가 될 만한 자료나 'JY', '합병' 등 단어가 포함된 문건을 선별해 삭제한 혐의를 받는다.

서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