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1.15 목 10:07
여백
> 사회
취준생 70%, "벤처기업 입사할래”‘수평적 조직문화’, ‘주도적인 업무 수행’ 원해
나경주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09:02: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나경주 기자>최근 정부에서 벤처기업 지원책을 강화하고, 네이버, 카카오와 같은 슈퍼벤처들이 좋은 직장으로 떠오르면서 구직자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로켓벤처’에 탑승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266명을 대상으로 ‘벤처기업 입사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70.3%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벤처기업에 지원하려는 이유로는 ‘조직문화가 수평적일 것 같아서’(41.7%, 복수응답)와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41.7%)가 나란히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열정 있는 동료들과 일할 수 있을 것 같아서’(34.2%), ‘취업 성공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28.9%), ‘기업의 성장이 빠를 것 같아서’(26.2%), ‘대기업이나 중견기업보다 처우가 나은 곳도 있어서’(23.5%), ‘이직을 위한 경력을 쌓기 위해서’(13.9%), ‘승진이 빠를 것 같아서’(9.1%), ‘스톡옵션 등의 혜택이 있어서’(8.6%) 등이 있었다.

이들은 벤처기업을 지원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 역시 ‘근무환경 및 조직문화’(21.4%)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성장 가능성’(20.3%), ‘연봉’(18.7%), ‘복리후생’(13.4%), ‘안정성’(8%), ‘출퇴근 거리’(5.9%), ‘직무’(4.8%), ‘특허 등 기술력’(3.2%), ‘CEO 및 경영자’(2%) 등의 순이었다.

지원 시 희망연봉은 평균 3,054만원으로 조사되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2400~2600만원 미만’(15.5%)이 가장 많았고, ‘2800~3000만원 미만’(13.9%), ‘2000~2200만원 미만’(10.7%), ‘3000~3200만원 미만’(10.2%), ‘4000만원 이상’(9.1%) 등의 순서였다.

하지만 실제 벤처기업에 지원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9.5%에 불과했다.

이들 중 대부분(98.1%)은 벤처기업에 지원하면서 어려움을 겪었으며, ‘기업정보 부족’(61.5%, 복수응답)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이밖에 ‘채용공고 내용 부실’(38.5%), ‘후기, 족보 등 채용 전형 정보 부족’(34.6%), ‘채용 기업이 적음’(34.6%), ‘채용과정이 체계적이지 못함’(25%), ‘지원 후 결과 확인 어려움’(23.1%), ‘성별, 연령 등 차별 조항 있음’(19.2%) 등이었다.

한편, 벤처기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 많았다. 벤처기업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72.9%로 ‘부정적’(27.1%)보다 2.7배 정도 더 많았다.

그 이유는 ‘기업문화가 젊고 혁신적일 것 같아서’(69.1%, 복수응답), ‘급성장하는 스타트업의 사례를 많이 봐서’(43.3%), ‘정부의 지원이 증가해서’(17.5%), ‘실생활에 자주 사용하는 서비스가 많아서’(13.9%), ‘입사한 사람이 만족하는 경우를 봐서’(10.3%) 등을 들었다.

 

나경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30-824)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 안성빌딩 305~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팩스 : 02-928-4333  |   청소년보호책임자: 어기선
편집국 : 02-929-4333,02-921-4333  |   <일간종합인터넷신문> 등록일자 2014. 7. 1 등록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1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시사종합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등록번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대표이사: 김동성(gnus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