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8 토 01:10
여백
> 정치 > 외교/안보
문 대통령 “국제사회와 연대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만들 것”
염미화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7  11:39: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염미화 기자>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나와 우리 국민들은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파리시청에서 열린 파리시의 국빈환영 리셉션에 참석, 답사를 통해 “지금 한반도는 세계사적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 지구상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냉전질서를 해체하고 평화와 화합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지혜와 힘을 모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문 대통령 파리시청 리셉션 답사 전문.

안 이달고 시장님,
파리 시민 여러분,
봉주르(안녕하십니까)! 

우리 부부와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시장님과 파리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프랑스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파리 시청을 방문하게 되어 아주 뜻깊게 생각합니다.  

파리는 대한민국에게 특별한 도시입니다.
100여 년 전, 파리는 김규식 선생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표단을 기꺼이 맞아주었습니다.
파리에서의 활발한 독립운동은 국권을 잃고 실의에 빠졌던 한국 국민들에게
큰 힘과 위로가 되었습니다.   

파리의 아름다움도 한국민들을 사로잡았습니다.
1885년, 파리를 방문한 한국인 유길준은 파리를 세계 제1의 도시라고 극찬했습니다.
웅장한 런던이나 부유한 뉴욕도 파리의 아름다움에 비하면 크게 뒤떨어진다고 한국인들에게 소개했습니다.  

그로부터 160여 년이 지난 지금, 파리의 외향과 내면 모두 한층 깊어진 것 같습니다.
자유와 낭만 가득한 도시의 풍경도 아름답지만 파리 시민들의 똘레랑스 정신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파리는 세계 각지에서 온 낯선 이민자들을 받아들여, 이들의 꿈과 열정을 조화롭게 녹여내고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져 거리마다 활력이 넘칩니다.  

포용과 화합은 프랑스의 힘이 되고 있습니다.
노벨상을 두 차례 수상한 마리 퀴리 박사와 두 번이나 월드컵 승리를 이끈 프랑스 축구대표팀을 통해 세계인은 이민자를 품는 프랑스의 위대한 힘을 보았습니다.

3년 전 파리 연쇄 테러의 충격과 슬픔도 프랑스가 가진 관용의 힘으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차별과 경계의 벽을 거부하고, 성숙한 자세로 테러를 극복한 파리 시민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프랑스의 힘은 쉽게 얻어진 것이 아닙니다.   

파리 시청이 온 몸으로 증명하듯이 혁명의 광장은 불에 타기도 하고, 피로 물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프랑스인은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민주주의와 공화정을 향한 투쟁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마침내 억압과 차별, 소외의 낡은 질서를 무너뜨리고 인류가 소망했던 자유와 평등, 박애의 시대를 열었습니다. 

프랑스 혁명사는 저 멀리 한국 국민들에게 용기와 영감을 주었습니다.
프랑스 혁명의 정신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들었던 촛불 하나하나에서 혁명의 빛으로 되살아났습니다.   

우리 국민들은 르 클레지오의 표현처럼 평화적이고 비폭력적인 ‘침묵’과 밤을 밝히는 ‘빛’으로 변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프랑스와 대한민국은 공간과 시간을 뛰어넘어 굳게 손을 잡았습니다.
강력한 연대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켜냈습니다.
파리의 시청과 서울 광화문이 역사적으로 연결되었습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지금 한반도는 세계사적 대전환기를 맞고 있습니다.
지구상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냉전질서를 해체하고, 평화와 화합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지혜와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나와 우리 국민들은 국제사회와의 연대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어낼 것입니다.
혁명정신으로 아름다운 파리, 위대한 프랑스를 만들어낸 프랑스 국민들의 지지는 그 어떤 것보다 큰 힘이 될 것입니다.   

프랑스가 인류에게 자유와 평등, 박애를 선물했듯 한반도가 평화를 열망하는 인류에게 희망이 되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염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