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0.23 화 00:47
여백
> 사회
구직자 82%, “수능보다 취업준비가 더 힘들다!”
엄수용 기자  |  gnus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08:45: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서울 엄수용 기자>수능 100일을 앞둔 지금, 이미 그 시기를 거치고 또 다시 인생의 큰 관문 앞에 놓여있는 취업준비생들은 심정이 어떠할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수능시험 경험이 있고,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301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VS 취업준비’에 대해 설문을 한 결과 응답자의 82.1%가 ‘취업준비가 더 힘들다’고 답했다. 사상 최악의 취업난이라는 통계가 연일 발표되는 가운데 ‘고3’ 시절보다 ‘취준생’이 더 버거운 것으로 느끼는 것이다.

취업준비가 더 어려운 이유로는 수능시험처럼 ‘정답이 없기 때문에’(58.3%, 복수응답)가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수능점수와 달리 합격의 절대적인 기준이 없어서’(55.9%), ‘스트레스 강도가 더 세서’(43.3%),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어서’(42.9%), ‘혼자 잘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경쟁자에 의해 좌우되기 때문에’(42.9%), ‘준비해야 할게 너무 많아서’(29.1%) 등이 있었다.

실제로 ‘취업준비를 하는 지금보다 수능시험을 보던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 구직자는 61.8%였는데, 그 이유로는 ‘취업이 생각대로 잘 되지 않아서’(61.8%, 복수응답)가 컸다. 계속해서 ‘취업준비보다 차라리 입시준비가 나은 것 같아서’(37.6%), ‘전공으로 인해 입사지원하기가 어려울 때’(37.1%), ‘전문직이 고용안전성과 보수가 높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30.6%)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만약 수능을 다시 치룬다면, 어떠한 단과대학을 선택할까.
1위는 공과대학으로 27.4%였다. 최근 채용에 있어 이공계 계열의 채용규모가 크고,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면서 기술 인재의 수요가 더욱 급증하는 현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의/약학대학’(25.3%), ‘경영대학’(9.7%), ‘사범대학’(9.7%) 등이 뒤를 이었다.

선택한 단과대학으로 진학하고 싶은 이유로는 ‘취업이 더 잘 될 것 같아서’(46.2%, 복수응답)와 ‘전문직으로 성장이 가능할 것 같아서’(46.2%)가 나란히 1위였다. ‘적성에 맞아서’(28%), ‘미래 유망직종이 많은 전공이라서’(22.6%), ‘실용성이 높아서’(20.4%) 등의 이유도 있었다.

한편, 구직활동을 하면서 가장 힘든 것은 ‘기한 없이 될 때까지 계속해야 하는 점’(25.4%)이었다. 시험과 달리 목표 기한이 없어 실패 후, 계속 반복해야 하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온 것으로 풀이된다. 그 밖에 ‘정신적 스트레스’(17.7%), ‘지원할 수 있는 기업이 너무 적어서’(15.1%), ‘취업 기준의 모호함’(14.8%), ‘과도한 스펙 경쟁’(14.6%), ‘남들과의 비교’(6.7%)가 있었다.

 

엄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30-824)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 안성빌딩 305~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팩스 : 02-928-4333  |   청소년보호책임자: 어기선
편집국 : 02-929-4333,02-921-4333  |   <일간종합인터넷신문> 등록일자 2014. 7. 1 등록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1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시사종합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등록번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대표이사: 김동성(gnus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