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7.9 목 00:45
여백
> 사회 > 법원
'전 남편 청부살해'한 예술가 징역 13년
이장수 기자  |  jangso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25  18:52: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전 남편을 납치하도록 사주해 숨지게 한 피아니스트 이모(42.여)씨가 항소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강영수 부장판사)는 강도치사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게 징역 13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1심은 이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한 바 있다.

이씨는 촉망받는 공연예술가 채모(사망 당시 40세)씨와 2010년 10월 결혼했으나 혼인신고를 하지 않고 지내다 이듬해 가을부터 별거했고 2012년 11월 사실혼 관계를 끝내기로 합의했다. 

이씨의 외도, 습관적인 거짓말과 가출, 다른 남자와의 동거, 채씨 소유 커피숍에서의 현금 유용 등이 혼인관계 파탄의 이유라는 데 두 사람은 동의했다. 이에 따라 이씨가 채씨에게 매달 70만원씩 총 7천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하기로 합의서를 쓰고 공증도 받았다.

하지만, 이씨는 전 남편과 사이에 출산한 아들의 양육비, 대출이자 등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에 시달렸고 채씨가 자신의 친오빠를 찾아가 자신의 치부에 대해 따진 사실을 알게 되자 채씨에게 앙심을 품었다. 

2013년 11월 8일 이씨는 인터넷으로 알게 된 심부름센터 직원을 만나 채씨에 대한 납치를 의뢰했고 심부름센터 일당은 이듬해 1월 4일 이씨가 짜준 시나리오에 따라 채씨를 유인, 납치했다.  

일당은 채씨를 경북 안동의 빈집으로 데려가 감금하고 채씨의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 돈을 뺏으려 계획했다. 그러나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렀을 때 채씨가 "살려달라"고 소리지르며 차 밖으로 뛰쳐나가자 채씨를 따라가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심부름센터 일당은 강도살인 혐의로 기소돼 주범이 징역 25년형을 받았으나, 이씨는 살인의 고의가 확인되지 않아 강도치사죄로 기소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를 실명시켜 줄 수 있느냐고 문의했고 심부름센터 직원이 '그 정도로 다치게 하면 죽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는 등의 정황을 보면 피고인이 피해자의 사망을 예견할 수 없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