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1 일 14:06
기사 (전체 1,1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 “직장인 아킬레스건… 콤플렉스 1위 연봉”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직장에서 ‘콤플렉스’를 느끼지 않을 수는 없다. 실제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콤플렉스’를 갖고 있었으며, 아킬레스건은 여전히 ‘연봉’인 것으로 나타났다.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
나경주 기자   2019-04-16
[노동] 구직자 94%, “기업, 불합격자 통보 의무적으로 해줘야”
취업이 답답하고 어려운 이유로,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꼽은 것은 ‘불합격 여부를 알 수 없어서’였다.취업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입사지원을 함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를 알 수 없기 때문에 기업과 구직자간의 ‘정보불균형’ 문제가 발생한다는 의견도 많아
전성오 기자   2019-03-08
[노동] 육하원칙으로 알아보는 최저임금 시행령
1. Why - 최저임금법 시행령 왜 개정했나요?노동자의 임금을 보장하기 위해서입니다.2. What – 최저임금 기준은 시급입니다.월급을 받는 근로자의 임금을 ‘시급’으로 환산해 판단해야 합니다.월급 150만 원인 신동 씨는 시급 7,177
나경주 기자   2019-01-06
[노동] 직장인 80%, "나는 감정노동자” 주장
고객을 상대하는 콜센터 노동자, 민원 업무에 시달리는 금융 노동자, 환자의 감정을 우선해야 하는 병원 노동자 등 ‘감정노동자’라 불리는 고객응대근로자들을 위한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이 지난 10월 시행됐다. 그런데 이들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무의 직장인들
나경주 기자   2018-12-07
[노동] “일자리 질 꾸준히 개선…근로시간 단축 긍정 요인”
“취업자 수의 증가 흐름과 향후 정책 성과를 고려하면 6월부터는 고용여건이 본격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청와대 반장식 일자리수석은 20일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고용 통계 중심으로 최근의 일자리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향후
이장수 기자   2018-05-21
[노동] “취업난 속에 퇴사율 1위는 1년차 미만 신입사원”
어려운 취업난의 한편에서는 ‘퇴준생’이라는 말이 취준생처럼 고유 명사가 되고 ‘퇴사학교’ 붐이 일고 있다.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main.co.kr)이 기업 인사담당자 657명을 대상으로 ‘퇴사자 현황과 변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엄수용 기자   2018-03-06
[노동] 18년, "구직자 ‘克己常進', 직장인 ‘麻姑搔痒’ 희망"
60년만에 돌아온 황금개의 해, 2018년. 구직자와 직장인들은 무술년을 맞아 어떤 소망이 있을까.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와 직장인 1,0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새해 소망 및 각오를 담은
나경주 기자   2018-01-03
[노동] “대기업 50%, ‘블라인드 채용’ 할 생각 있다”
기업 10곳 중 5곳은 향후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도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427명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48%가 ‘향후
나경주 기자   2017-07-05
[노동] 업무 집중 떨어뜨리는건 1순위 ‘졸음+피곤’
가장 업무에 집중이 잘 되는 직장인들의 ‘골든타임’은 오전 10시로 나타났다.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574명을 대상으로 ‘업무 집중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35.2%가 ‘오전 10시’를 가장
나경주 기자   2017-06-16
[노동] “구직자 64%, 면접때 불안해 재능 못보여줘”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면접에 대한 압박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이정근 대표)이 구직자 373명을 대상으로 ‘면접 압박감 경험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3%가 ‘압박감
나경주 기자   2017-05-19
[노동] “기업들 40%, 경력단절여성 채용 부담 느껴?”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임신, 육아 등의 이유로 퇴사한 ‘경단녀(경력단절여성)’가 지난해 4월 기준 190만명을 넘었다. 이들은 경력을 살리기 위해 취업에 도전하지만, 실제 기업 10곳 중 4곳은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구인
나경주 기자   2017-05-15
[노동] “1등으로 취업하고 싶은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
경제불황과 정치적 이슈 등 대내외 요인을 이유로 일반기업의 채용이 위축된 가운데, 올해 공기업 및 공공기관의 채용은 사상 최대 규모일 것으로 전망돼 구직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취업 선호도 1위 공기업은 한국전력공사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공월주 기자   2017-05-08
[노동] "임금체불 한번만 해도 기업명 공개, 사실 아니다" 반박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5일자로 국민일보(인터넷판) 제하 기사 관련, “체불횟수·체불금액 등 구체적인 명단공개 요건은 아직 검토 중”이라며 “한번만 임금을 체불해도 즉각시정이 안되면 기업 이름을 공개하고 3000만원 이상인 체불액 기준을
이왕준 기자   2017-05-08
[노동] “구직자 절반, 연고 없는 지역이라도 취업 희망”
구직자들은 취업만 된다면 현재 거주지가 아니거나 연고가 전혀 없는 곳에서라도 근무할 생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구직자 484명을 대상으로 ‘현재 거주지가 아니거나 연고가 없
이왕준 기자   2017-04-19
[노동] "인사담당이 주장하는 취업 노하우는 뭘까?"
인사 담당자가 합격을 판단하는 기준은 과연 무엇일까?취업준비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궁금해 할 이런 질문에 대해 필요한 내용을 간추려 제공하는 취업가이드북이 나왔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체계적인 취업 준비 방법과 주요 기업들의
강현정 기자   2017-03-22
[노동] “실업자 84%, 중소기업이라도 입사하고 싶다!”
취업난이 계속되면서 상당수의 구직자들이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이 덜 치열해 보이는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하고 있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중소기업에 입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
김창목 기자   2017-03-09
[노동] 국내기업들 "직원사기 위해 올해 연봉 인상”
‘물가상승률보다 연봉 인상률이 낮다’는 직장인들의 자조 섞인 한탄이 많지만, 올해도 상황은 그리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반적인 경기침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실제로 기업 10곳 중 6곳만이 연봉을 인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호연 기자   2017-02-22
[노동] “인사담당자 실무면접중 70%는 구직자 거짓말?”
취업을 위해 거짓말도 불사하려는 구직자들이 있지만, 이는 걸리기 십상이다. 실제로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채용 시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엄수용 기자   2017-02-08
[노동] “직장인 40% 월급적고 물가 올라 저축 못한다”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지난해 저축을 하다가 중단하거나, 아예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765명을 대상으로 ‘2016년 저축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43.4%가 저축을
나경주 기자   2017-01-26
[노동] 최악의 취업난 “구직활동자들 확~눈높이 낮췄다”
최악의 취업난이었던 지난해 구직활동 경험자 10명 중 8명은 연봉, 채용조건 등의 눈높이를 기대보다 낮춰 지원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지난해 구직활동을 한 경험이 있는 자 1,0
김동성 기자   2017-01-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05116)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