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5 일 16:36
기사 (전체 1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취재] [전문] '갑질 폭로' 스타일리스트 "아이린에 직접 사과 받아…금액적 합의 NO"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29·본명 배주현)이 '갑질 논란'을 일으켜 이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의혹을 제기했던 스타일리스트 A씨가 금액적 합의는 전혀 없었다며 무분별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요청했다.23
김민지 기자   2020-10-24
[연예] 스타일리스트 '갑질 피해' 주장→아이린·SM "반성·죄송"→폭로글 삭제(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29·본명 배주현)이 '갑질 의혹'에 휩싸이자, 이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소속사 역시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22일 아이린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
김민지 기자   2020-10-23
[연예] 방탄소년단, 그래미어워즈 7개 부문 지원…최종 후보 될까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대중음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 최종 후보에 오를 지 관심이 모아진다.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고승아 기자   2020-10-22
[연예] 소녀시대 권유리·채수빈·박소담 '앙리할아버지와 나' 연극 복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권유리(소녀시대 유리)와 채수빈, 박소담이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로 연극무대에 컴백한다.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상큼 발랄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
윤효정 기자   2020-10-21
[연예] 블랙핑크, 美 '지미 키멜 라이브' 압도적 첫 무대…"K팝 대표 걸그룹"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ABC 인기 심야 토크쇼 첫 무대를 성공적으로 치렀다.블랙핑크는 20일(현지시간) 방송된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출연, 화려한 퍼포먼스와 유쾌한
고승아 기자   2020-10-21
[기획취재] 블랙핑크부터 마이클 조던…다큐, OTT와 함께 성장 중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드라마나 영화 전용이라고 느껴졌던 OTT 플랫폼에서 다큐멘터리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이는 클릭 몇 번만으로 원하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환경에 익숙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주제에 대해 엄선된 정보
정유진 기자   2020-10-20
[연예] 레드벨벳 아이린 '인형'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온택트 2020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POP 콘서트(이하 영동대로 K-POP 콘서트)’에 출연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2020.10.18./뉴스1
권현진 기자   2020-10-19
[연예] 레드벨벳 '강남 접수한 K-POP 여신'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레드밸뱃(Red Velvet) 슬기(왼쪽부터), 아이린, 예리, 조이가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온택트 2020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POP 콘서트(이하 영동대로 K-POP 콘서트)’에 출연해 화려한 공
권현진 기자   2020-10-18
[연예] 레드벨벳 조이 '우아한 눈빛'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레드벨벳 조이가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온택트 2020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POP 콘서트(이하 영동대로 K-POP 콘서트)’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0.18./뉴스1
권현진 기자   2020-10-18
[연예] [N초점] '커리어 하이' 찍은 블랙핑크 '디 앨범'으로 확인한 글로벌 성장세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데뷔 후 첫 번째 정규앨범인 '디 앨범'(THE ALBUM)으로 컴백, '커리어 하이'를 찍으며 국내외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블랙핑크는 지난
김민지 기자   2020-10-18
[연예] "도전 두렵지 않아" 넷플릭스 손잡은 블랙핑크 탄생기 '세상을 밝혀라'(종합)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첫 다큐멘터리를 통해 무대 비하인드는 물론,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전 세계 '블랙핑크 현상'에 대해 얘기한다.13일 오후 4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세상을 밝혀라&#
고승아 기자   2020-10-13
[연예] 블랙핑크, 英 오피셜 앨범 차트 2위…K팝 걸그룹 최고 기록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가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미국 빌보드와 더불어 세계 양대 팝 차트이자 팝의 본고장에서 세운 쾌거다.9일(현지시간) 발표된 영국 오피셜 차트에 따르면 지난 2일 발매
정유진 기자   2020-10-10
[연예] '언니한텐' 박하선, 스토킹 피해 고백…"우리 애가 있다고 생각"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박하선이 스토킹 피해를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8일 오후 처음 방송된 SBS Plus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이하 '언니한텐')에서는 배
박하나 기자   2020-10-10
[연예] 블랙핑크 '런닝맨'·'아는형님' 3년만에 완전체 출격 '예능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블랙핑크가 '아는 형님'에 이어 '런닝맨' 출연을 확정 짓고, 주말 예능 프로그램 대활약을 예고했다.6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지수·제니·로제·리사)는 이번 주 중 진행되는 SB
윤효정 기자   2020-10-06
[연예] [N샷] 혜리, 태연도 주목한 '똑단발 변신'…레드립까지 시크 매력 '가을 여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걸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단발로 변신했다.혜리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단! 발!"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똑단발'로 헤어스타일을 바꾼 혜리의 모습이
장아름 기자   2020-10-03
[연예] 채빈 '은은한 미소'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에 출연하는 탤런트 채빈이 서울 종로구 경복궁 인근 카페에서 뉴스1과의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0.1/뉴스1
김진환 기자   2020-10-01
[연예] [N샷] 구혜선, 블랙 셔츠로 과시한 카리스마 미모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남다른 카리스마의 미모를 과시했다.구혜선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감독으로, 학생으로, 이중생활 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사진 속에는 블랙 셔츠를 입은 구혜선이 머리를 뒤로 묶
안태현 기자   2020-09-26
[연예] 미코 출신 김유미, '뷰티앤부티 시즌5' MC 합류…유진·박정아와 호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유미가 전문 뷰티 채널 동아 TV '뷰티앤부티 시즌5' 메인 MC로 합류했다.김유미의 소속사 인컴퍼니는 25일 "김유미가 '뷰티앤부티' 새 시즌의 MC로 발탁돼 최근
장아름 기자   2020-09-25
[연예] 방탄소년단, 美 '그래미 뮤지엄' 통해 인터뷰 "생각지도 못한 일들 생겨"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그래미 뮤지엄(GRAMMY Museum)'을 통해 디지털 싱글 'Dynamite'의 퍼포먼스와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세계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그래
황미현 기자   2020-09-25
[연예] 빅히트 "방탄소년단 악플러, 모욕죄 벌금 법정최고형 선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 침해를 막고,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법적 대응을 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 악성 게시물 작성자가 모욕죄에 대해 벌금형을 선
김민지 기자   2020-09-24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본사>서울특별시 동대문구 한빛로 41(용두동 안성빌딩 306호)  |  대표전화 : 02-929-4222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왕준(신문윤리담당)
<전산실>서울특별시 광진구 광나루로 56길 85 테크노마트 8층 A014, A029(구의동)  |  발행인 겸 편집국장 김동성(긴급연락 011-668-3158)
편집국 : 02-929-4333, 광고국 02-921-4333 <일간인터넷신문>  |  등록일자 2014. 7. 1 : 서울 아03221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 제휴사=연합뉴스 / <시사주간신문> <데일리서울> 등록일자 2014. 8.4  |  등록번호 서울 다10873
㈜데일리서울 (후원계좌)우리은행=1005-702-570174 / (기사제보=공직비리, 사건 사고 gnus6@hanmail.net) / 주필 겸 법률고문 장일권 교수(법학박사)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대한민국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