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2 토 15:00
여백
한국콜마계열 편입한 씨제이헬스케어 빚경영 시동
모회사 경영목표 부응 위해 1,500억 사채빚 얻어 1000억원 수액시장 투자
씨제이 헬스케어, 2020년까지 상환해야 할 금융부채, 367억에서 1867억 409% 급증
[데일리서울=박현군 기자] 한국콜마로 계열 편입한 씨제이 헬스케어가 수액제 시장 공략을 위해 무리한 빚 투자를 감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콜마 측에 따르면 씨제이헬스케어는 지난해부터 1000억 원을 투자해 충청북도 오송 과학단지 내 3 만 2893 ㎡ 규모의 신공장을 건설과 대소부지 내 테고프라잔 API 공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데일리 특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법인명 : (주)뉴스더원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24, 3층  |  대표전화 : 02-2699-8452  |  팩스 : 02-2699-8453
제호 : 데일리서울  |  등록번호 : 서울 다10873  |  발행일 : 2014-07-01  |  등록일 : 2020-08-06  |  발행인 : 홍성훈  |  편집인 : 윤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예송
데일리서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4 데일리서울. All rights reserved.